언론기사

> 열린소통광장>언론기사

남을 비방하는 말, 비속어, 음란성 글, 광고성, 실명을 사용하지 않은 글은 관리자 임의로 바로 삭제합니다.

충남에 2차 혁신도시 이전 기관 ‘우선 선택권’ 주어질까
충남에 2차 혁신도시 이전 기관 ‘우선 선택권’ 주어질까
작성자 김소연 작성일 2023. 01. 25
조회수 13
링크 https://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72793

정부, 상반기 이전 로드맵 발표 계획
수도권에 공공기관 360여개 남아
내포신도시 아직 한 곳도 이전 안해
형평성 차원에서 먼저 고르게해야
道, 최소 28곳 공공기관 확보 목표
전문가 "분원 유치 적극 검토해야"








[충청투데이 김중곤 기자] 정부가 올해 상반기 중으로 수도권 공공기관의 2차 혁신도시 이전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인 가운데, 후발주자인 충남혁신도시에 기관 우선 선택권이 보장될지 주목된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최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에게 공공기관 우선 선택권을 달라고 강력히 건의했고 모두 공감했다"고 강조했다.

2020년 10월 2기 혁신도시로 지정된 충남 내포신도시에는 아직 단 한 개의 공공기관도 이전하지 않았지만, 2007년 지정된 10개 도시는 총 112개 기관을 분산해 받았다.

즉 형평성 차원에서 2기 혁신도시가 먼저 이전 기관을 고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아직 이전 대상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현재 수도권에 남아 있는 공공기관은 약 360여개로 알려졌다.

충남도는 우선 선택권을 관철해 이중 최소 28개 공공기관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직원과 예산이 많은 대형기관 14곳, 환경·에너지 분야 기관 14곳 등으로 해당 28개 기관만 내려와도 내포에 인구 1만 8000여명 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도는 여기에 추가로 유치할 공공기관 12곳을 물색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충남의 미래 먹거리 확보와 내포의 인구 증대를 위해 공공기관의 본원뿐만 아니라 분원 유치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노신 호서대 글로벌통상학부 교수는 "충남은 입지가 좋아 미래모빌리티 관련 공공기관이 필요한데 한국항공우주산업 같은 기관이 이미 경남 사천으로 내려갔다"며 "천안에 있는 한국자동차연구원이 대구, 광주에 분원을 두고 있는 것처럼 지역의 미래 먹거리와 연계할 수 있는 기관이 있다면 분원 유치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오용준 충남연구원 박사는 "충남의 주력산업인 에너지, 석유화학, 철강, 자동차, 디스플레이 모두 저탄소로 구조 전환이 필요하다"며 "이는 충남뿐 아니라 국가적 과제이기 때문에 이를 수행할 대형기관이 충남에 배치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선택권 확보와 함께 유치 희망 공공기관을 설득할 논리를 개발하는 것도 충남혁신도시 완성을 위해 뒷받침돼야 할 과제다.

수도권의 이전 대상 기관의 입장에서는 지방 이전보다 수도권 잔류를 선호할 가능성이 농후한 만큼 충남, 내포에 왔을 때 얻을 수 있는 효과를 분명하게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홍문표 국회의원(홍성·예산)은 "이전 대상 기관에 걸맞은 환경을 구축하고 인센티브도 마련해야 한다"며 "2기 혁신도시에 한해 이전 사업 이행에 필요한 예산을 전액 국비 지원하는 ‘혁신도시특별법’을 대표발의했다"고 설명했다.


김중곤 기자 kgony@cctoday.co.kr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부서 : 인사복지팀 담당자 : 이민우 연락처 : 041-84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