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

> 열린소통광장>언론기사

남을 비방하는 말, 비속어, 음란성 글, 광고성, 실명을 사용하지 않은 글은 관리자 임의로 바로 삭제합니다.

아산 소재 충남공공기관 이전 반발 표면화
아산 소재 충남공공기관 이전 반발 표면화
작성자 김소연 작성일 2023. 01. 13
조회수 38
링크 http://www.daej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43400
12일 아산 소재 충남도 공공기관의 외지 이전을 반대하며 더불어민주당 아산시·도의원들이 온양온천역광장에서 천막농성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사진=윤평호 기자
[아산]충남도 출자·출연기관 통폐합이 아산 소재 충남도 공공기관의 외지 이전으로 흐르며 지역 정치권이 반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아산지역 도의원인 조철기·안장헌·이지윤 의원은 아산에 소재한 충남도 공공기관의 내포 이전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12일부터 온양온천역 광장에서 이전 백지화 촉구 천막농성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농성에는 아산시의회 민주당 의원들도 가세했다.

민주당 세 명 도의원은 12일 발표한 성명에서 "충남도청은 조직과 부동산 효율화를 위해 아산시에 소재한 충남경제진흥원, 충남신용보증재단 본사를 내포로 이전하며 충남과학기술진흥원은 충남연구원과 통합해 내포로,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또한 내포로 이전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전 시) 충남 인구 절반에 육박하는 아산천안 도민들은 이제 중소기업 자금을 받기 위해 내포까지 가야 한다"며 "아산천안에 집중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들은 멀어진 경제관련 공공기관들과 협업에 주저하고 어렵게 조성중인 천안아산역 R&D집적지구의 비전을 세울 과학기술 관련 컨트롤타워 역할도 공백이 생긴다"고 우려했다.

이들 의원들은 "도 계획대로 경제진흥원, 신용보증재단 본사, 과학기술진흥원, 정보문화산업진흥원 아산분원을 내포로 이전한다면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일자리 감소, 행정서비스 질 악화, 지역경제 타격이 현실화된다"며 "시민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힘을 모아 끝까지 백지화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천명했다. 농성은 상황 추이를 보며 이달 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다.

안장헌 도의원은 "아산시가 25년 전 (충남경제진흥원) 청사자리를 내주고 유치한 경제기관을 내포로 이전하겠다는 것은 배은망덕한 일"이라고 성토했다.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장은 "농성 돌입 취지에 십분 공감한다"며 "민주당 시의원들도 농성에 함께 하고 의회차원에서는 빠른 시간 김태흠 지사를 만나 충남도 공공기관의 아산 존치 입장을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시는 일부 공공기관의 아산 존치를 도에 건의할 방침이다. 시는 아산시 배방읍 요진와이시티 상가몰에 입주한 충남과기원은 충남지식재산센터(천안) 완공 시 입주 예정이었다가 내포로 이전이라 아산시 소재 공공기관으로 볼 수 없고 경제진흥원과 일자리진흥원은 기능 연계 통폐합이 합리적이어서 무조건 존치를 요구하기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기업 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경제진흥원은 아산에 본점 수준의 지점을, 충남신보는 아산 존치를 충남도에 공문으로 보내고 부시장 등이 직접 방문해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대도민 서비스 기능은 그대로 있고 정책결정기능은 내포 본원에서 수행하는 것"이라며 "정보문화산업진흥원도 e스포츠 등 필요한 기구는 남겨 놓고 정책결정기능만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부서 : 인사복지팀 담당자 : 이민우 연락처 : 041-84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