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

> 열린소통광장>언론기사

남을 비방하는 말, 비속어, 음란성 글, 광고성, 실명을 사용하지 않은 글은 관리자 임의로 바로 삭제합니다.

충남도의회, 지방소멸 위기 극복 위해 나선다
충남도의회, 지방소멸 위기 극복 위해 나선다
작성자 김명석 작성일 2022. 11. 23
조회수 20
링크 http://www.d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81818

- 전익현 의원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대응하고 극복할 것인가’ 의정토론회
- “공공기관 이전 등 수도권 집중 해소로 청년인구 유출방지 필요”

[동양일보 오광연 기자]지방소멸 위기에 직면한 충남의 대응과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토론의 장이 마련됐다.

충남도의회는 전익현 의원(서천1·더불어민주당)의 요청으로 23일 서천문화원에서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대응하고 극복할 것인가’에 대한 의정토론회를 열고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토론회에서는 전익현 의원이 좌장을 맡고, 김용현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이 주제 발표를 했다.

이강선 서천군의회 의원, 이동유 충남도 양극화대책담당관, 정해순 서천군 기획감사실장, 홍성민 서천군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국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김용현 연구위원은 ‘지방소멸 현 주소와 지역발전 전략’을 주제로 지방소멸의 의미와 인구감소 현황을 설명했다.

김 연구위원은 청년인구 유출방지를 강조하고, 특히 ‘수도권 집중해소를 위한 다층위적 발전 전략’으로 공공기관 지방 이전 등 국가에서 마을까지 촘촘한 기능적 분업설계를 정책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어진 지정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은 ‘지방소멸대응기금’ 운용 방향과 소멸고위험지역인 서천군의 대응 방안으로 ▲종합적인 도심 생활인프라 정비 ▲생태자연환경 전문인력 양성기관 설립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전 의원은 “충남 15개 시‧군 중 서천, 청양 등 9개 지역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되었고, 서천은 316개 행정리 중 74.1%인 234개소가 소멸고위험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특색을 연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청장년층뿐 아니라 청소년 인구 유출도 방지함으로써 지방소멸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내포 오광연기자okh2959@dynews.co.kr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부서 : 인사복지팀 담당자 : 이민우 연락처 : 041-84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