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Chungnam Institute)

상단 메뉴

주 메뉴

연구원
소식

본문

보도자료

충남연구원(CNI)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

사라져가는 충남의 경관자원 기록사업 추진 필요

작성 :
홍보담당 (2017-09-21)
읽음 :
112
첨부파일을 확인해주세요.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의 경관 변화>

"사라져가는 충남의 경관자원 기록사업 추진 필요"

  충남의 고유한 경관자원을 보존․향상시키고 정체성을 지키기 위한 체계적인 경관기록사업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경관기록은 지역의 객관적이며 일관성 있는 기록을 통해 변화하는 모습을 확인하고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되기 때문이다.

  충남연구원 권영현 선임연구위원과 방재성 공공디자인센터장 등 연구진은 충남리포트 270호에서 “경관기록사업은 경관계획 수립뿐만 아니라 경관제도를 생소해하는 일반 시민에게 이미지와 영상 등으로 쉽게 접근함으로써 경관의 이해도와 가치를 높이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관기록사업은 1995년 서울을 시작으로 인천, 대전, 대구, 울산 등 광역시 중심으로 추진되었고, 광역도 차원에서 시작한 곳은 아직 없다.

  연구진은 “기존 지자체의 경관기록사업을 비교해보니 △관련 조례 제정 및 통합 프로세스 구축 △시범지자체 선정 및 단계적 추진 △경관기록의 일관성과 개별성의 균형을 갖춘 기록방법과 평가 기준 마련 △다양한 접근과 활용 방안 모색 등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충남 시군 경관행정 담당 공무원 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46.2%가 경관기록사업은 충남도에서 통합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며 “다만 15개 시군의 다양한 경관특색을 고려해 시군의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26.9%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관기록사업 시 중점적으로 기록되어야 할 경관자원으로 자연 경관자원이 30.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시가지 경관자원(28.9%), 역사문화 경관자원(26.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연구진은 “충남도는 경관법 도입 이전부터 공공디자인 정책을 활용해 지역의 정체성과 경관 관리를 강화해왔다”며 “이제 경관기록사업을 통해 사라져가는 충남 경관자원을 보존하고 도민의 경관인식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충남도가 경관기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도 차원의 경관조례 △체계적인 경관기록 방법 △관련예산 확보 등이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경관기록사업에 도민이 참여할 수 있는 방법과 경관기록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관건”이라고 제안했다.

충남연구원 (Chungnam Institute)

(32589)충청남도 공주시 연수원길 73-26(금흥동)

TEL)041-840-1114   FAX)041-840-1199     Copyright ⒞ 충남연구원

미래창조과학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

충청남도 충남.넷

관련 사이트